가정교회란?

 

가정교회란 역사상 교회가 가장 교회다웠던, 신약시대의 초대교회를 회복해보겠다는 운동입니다.

가정교회로서 목장은 안 믿는 사람과 믿는 사람이 함께 가족을 이루어 하나님의 사랑에 감사하고 성경대로의 삶을 실천해 보려고 고민하며 노력하는, 가족 공동체이며 작은 교회입니다.

 

– 초대교회 때 있었던 사랑의 역사와 극적인 성령의 역사가 오늘날 교회에서는 왜 일어나지 않는 것일까요?

저희는 그 부재의 이유가 가정교회와 깊은 연관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많은 사람이 교회 건물에 모여서 예배드리고 헤어지는 오늘날의 교회와는 달리, 신약시대에는 평신도가 주축이 된 작은 규모의 가정교회들이 있었고, 이 가정교회들이 서로의 집에서 모여 예배를 드리고, 서로 가족처럼 삶을 나누며, 친밀한 가운데 서로 기도했던 그 모습이 역사를 이루어낸 것입니다.
하나님을 믿는다는 것은 신나는 일인데, 많은 분이 하나님에 대한 오해 때문에 선뜻 교회 문을 열고 들어오지 못합니다.
교회를 다니는 경우에도, 성경공부나 설교만을 중심으로 돌아가는 수동적인 신앙생활은 실제로 예수님의 제자가 된다는 것이 무엇인지에 관하여 알려주지 못합니다.

 

– 가정교회는 이러한 한계들을 뛰어넘습니다.

가정교회, 즉 목장은 지금 철저히 분리되고 단절된 사회에서, 안 믿는 사람들과 믿는 사람들이 함께 가족을 이루어 하나님의 사랑을 고마워하고 실천해 보려고 고민하며 노력하는, 가족 공동체이며 작은 교회입니다.
목장은 가족이기 때문에 서로 삶을 깊이 나눌 수 있고, 이러한 나눔과 서로의 관심을 통해 목장 식구들은 그동안 가지고 있던 상처나 기독교에 대한 오해를 풀게 됩니다.
하나님 소원대로 살아보겠다고 노력하는 목장 식구를 보면서, 또, 다른 목장 식구의 일에 자기 일처럼 관심을 보이는 목장 식구를 통해, 하나님을 전혀 모르던 식구들의 마음도 열리기 시작하고, 나눔과 섬김, 기도를 통해 놀라운 치유가 일어납니다.
솔직한 나눔과 구체적인 기도 응답을 통해 하나님을 모르던 목장 식구들은 서서히 하나님을 경험하게 되며, 삶의 변화가 일어납니다.
교회에도 오게 되면서, 삶 공부를 통해 하나님에 대한 오해를 풀고, 주일 설교 말씀을 통해 가치관 정립도 하게 되면서 이들의 행복한 신앙생활이 시작됩니다.

 

– 그래서 목장에는 간증과 감동이 있습니다.

이러한 간증과 감동 때문에 주위에 있는 믿지 않는 분들도 자연스럽게 목장으로 인도가 되고, 행복한 신앙생활의 기쁨이 퍼져가는 것입니다.
이렇게 목장에서는 영혼 구원제자 양육이 이루어지며, 또 현장에서의 생생한 제자 양육과 성경에서 말하는 사역분담이 이루어집니다.
또 목장은 서로 섬겨주고 기도하면서 도와주는 예수님의 리더쉽이 매일 치열하게 고민되며 연습 되는 곳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목장에는 생명이 있습니다.

놀라운 간증과 감동이 계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