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자리트릿 후기

“가족으로서의 목장”

안녕하세요! 도쿄목장을 섬기고 있는 백창근 목자입니다!  몇 주 전(*편집자 – 지난학기에 나눈 간증)에 1박2일로 목자들끼리 목사님 댁에서 수련회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때 너무 좋고 배운 것도 많아서 잠시 간증할까 합니다.

이번 목자 수련회의 주제는 아무래도 “가족”같습니다. 같이 밥먹고,  다 같이 더 가까워지고 알아 갈 수 있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번 년도에 새로 들어오신 목자들이 몇 분 더 계신 계기로, 첫날 밤은 돌아가면서 목자 한분한테 질문을 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습니다. 평소에 궁금한 점이라던지, 특이한 질문이라 던지, 그 목자분의 대답을 통하여서, 그분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던 기회라 좋았습니다. 그 다음날 아침에는 서로 목자를 하면서 도움이 되는 정보를 말해주고, 또 목장 안에 힘든 일이 있으면 나누고 다른 목자들이 조언을 해주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개인적으로 저번 학기에 목자로써 섬기는게 많이 힘들었습니다. 포기하고  싶을 때도 많았고, 하나님한테 억울한 마음을 표출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목자 수련회를 통하여서, 제 옆에는 든든한 동역자분들이 있다는 걸 다시 한번 느끼고, 이번 학기에 더욱더 하나님의 뜻을 위해 힘써야 한다고 다짐했습니다.

모든 목장이 적어도 하나의 힘든 일을 겪고 있다는 걸 알았을 때, 저는 하나님을 섬기는게 쉬운 일이 아니라는 걸 다시 한번 느꼈습니다. 하나님을 섬기는데 고난이 하나도 없고, 편하기만 한다면 그건 예수님의 십자가를 지고 따라가지 않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런 점들을 보면, 저희 목장 모두가, 교회로써 하나님을 진심으로 섬긴다는 것을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

동역자들을 알아간다는 것은 굉장히 중요합니다. 무슨 사역을 하던지, 혼자 힘으로 하려고 하면 너무 지치고 힘든데요, 그래서 하나님께서 교회와 공동체의 중요성을 성경에서 많이 나타내신 것 같습니다. 목자들은 다른 목자들과, 목원들을 통하여서 같이 하나님을 섬깁니다. 이번 목자 수련회를 통하여서 서로가 서로의 장점과 힘든 점을 더 잘 알고, 도와 줄 수 있는 계기가 되어서 참 좋다고 생각합니다.

전 목자들 중에서 제일 나이가 어립니다. 그래도 형들, 누나, 그리고 집사님들이 저를 어리다고 무시하거나 상관하지 않는게 아니라, 그냥 같은 동역자로 대해준다는 느낌을 많이 받아서 정말 행복했습니다. 아침밥을 먹는데 목사님께서 목자들은 정말 가족 같다고 하신 말씀이 이 수련회와, 목장모임을 잘 설명하신거 같습니다.

목장의 다른 이름은 가정교회입니다. 같이 밥 먹고, 일상에 있었던 이야기를 하면서 가족 같은 분위기에 하나님의 역사가 일어나는 것이 목장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특별한 사역에 하나님의 역사가, 이번 새 학기에 어떻게 표출될지 참 궁금합니다.

– 백창근 목자 (도쿄목장) –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